족치다 돈지랄 조지다 이게 표준어라고?

족치다 돈지랄 조지다 등과 같은 이런 단어들이 표준어라는 걸 알게 되어 구체적으로 어떠한 내용을 담고 있는지 자료들을 찾아보고 몇자 적어보려고 한다. 한글 표준어를 사용하는 입장에서 이러한 정보를 알게 되면 괜시리 반갑다. 어떠한 단어들이 있을까?

족치다-돈지랄-조지다

족치다

표준국어대사전에 의하면 “족치다” 라는 뜻은 견디지 못하도록 매우 볶아친다는 뜻의 동사라고 한다. 또는 짓찧어서 꾸그러지게 하다. 규모를 줄이어 작게 만들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예시 문장으로 살펴보면 [범인을 족쳐 자백을 받다] [북어를 족쳐 술안주로 하다] [논밭을 팔아 족치다] 등이 있다.

돈지랄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돈지랄” 이라는 뜻은 분수에 맞지 아니하게 아무 데나 돈을 함부로 쓰는 짓을 속되게 이르는 말로 명사이다. 유의어로는 군돈질과 헛돈질이 있다고 한다. 여기서 지랄 또한 표준어인데 난리 법석을 떨며 분별없이 하는 행동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라고 한다.

조지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조지다” 라는 뜻은 일신상의 형편이나 일정한 일을 망치다는 속된 의미의 동사로 쓰거나 먹어 없앤다는 의미도 담고 있다. 유의어로는 망치다가 있다고 한다. 예시 문장으로 살펴보면 [신세를 조지다] [달구지꾼은 방 안에 들어가서, 국수 두 돈 오푼 짜리를 세 그릇이나 조져 대었다] 등이 있다.

개좆같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개좆같다” 라는 뜻은 어떤 대상이나 상황이 몹시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의미의 형용사로 유의어로는 개코같다라는 의미의 말도 있다. 평소에 욕 같이 들렸던 터라 사용하기 전에는 주의가 필요할 듯 하다. 자칫 잘못하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개기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개기다” 라는 뜻은 명령이나 지시를 따르지 않고 버티거나 반항한다는 의미의 동사로 2014년 표준어 추가 사정안 발표 이전까지는 “개개다” 만 표준어로 인정되었지만 이후 “개기다” 라는 동사 또한 표준어로 인정되었다고 한다.

씨불거리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씨불거리다” 라는 뜻은 주책없이 함부로 자꾸 실없는 말을 한다는 동사이다. 유의어로는 씨부렁거리다 와 씨불대다 씨붙이다 등이 있다고 한다.

족치다 돈지랄 조지다 라는 것 외에도 우리가 표준어인지 모르고 사용했던 것들이 있는지 몰랐다. 한글은 정말 아름다운 언어이고, 전 세계를 통틀어 자랑스러운 문자이기도 하다. 일반적으로 표준어라함은 이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교양있는 사람들이 두루 사용하는 현대 서울말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하지만 위의 단어들은 자칫하면 오해와 부정적인 상황도 생길 수 있는 단어라 많은 사람들이 제대로 알고 사용했으면 좋겠다.

 


 

정구형의 세상이야기 이전 포스팅 보기

과태료 범칙금 벌금 차이점


|

BY.